본문 바로가기

2019 BIAF BUCHEON INTERNATIONAL ANIMATION FESTIVAL

전체보기 검색

커뮤니티

보도자료

167 벨빌의 세 쌍둥이, 일루셔니스트 실뱅 쇼메, 황석영 소설 낯익은 세상 애니메... 2018-05-23 14:57

                  ▲ 실뱅 쇼메 작업실                                   실뱅 쇼메 마스터클래스

 

▲ <벨빌의 세 쌍둥이>, 아카데미 노미네이션            <일루셔니스트>, 아카데미 노미네이션

 

 

실뱅 쇼메 감독과 황석영 작가가 만난다.

프랑스 감독 실뱅 쇼메가 황석영 작가의 소설 낯익은 세상 Familiar Things을 애니메이션으로 연출한다. 실뱅 쇼메는 4회의 아카데미 노미네이션을 포함, 프랑스 아카데미, 영국 아카데미, 유럽영화상 작품상 및 미국 LA 뉴욕, 보스턴, 시애틀 비평가 협회상을 수상한 거장 감독으로, <노부인과 비둘기>, <벨빌의 세 쌍둥이>, <일루셔니스트>, <마담 프루스트의 비밀정원> 등이 잘 알려져 있다.   


장편 애니메이션 <낯익은 세상>은 한국 소설을 원작으로 해외 감독이 만드는 의미 있는 첫 번째 사례로서, 아카데미 수상이라는 큰 목표를 가지고 진행하고 있다


황석영 원작 낯익은 세상(2011)1970년대 후반 서울 난지도를 형상화한 거대한 쓰레기 매립지 꽃섬에서 살게 되는 열네 살 소년 딱부리의 성장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쓰레기 매립지인 꽃섬을 배경으로 도시문명과 그것으로 인한 결과들에 대한 비판과 자연 및 인간성 회복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실뱅 쇼메는 한불 상호 교류의 해 공식지정 18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이하 BIAF)에서 실뱅쇼메 전작전과 마스터 클래스를 개최하였으며, 당시 한 신문 매체에서 한국을 배경으로 한 작품을 만들고 싶다고 인터뷰에서 밝힌 바 있다. 올해 2BIAF 김성일 수석프로그래머가 프랑스 노르망디에서 실뱅 쇼메 감독을 만나서 <낯익은 세상> 스크립트와 캐릭터 발전 과정을 감독으로부터 확인하였다


20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이하 BIAF2018) 에서는 장편 애니메이션 <낯익은 세상> 스페셜 토크를 추진하고 있다.